키크는운동,키크는방법,키,키크는스트레칭,성장클리닉,키성장클리닉키크는법,키고민,키상담
 
   
 
 
 



 1cm 성장을 위해서라면 아낌없이 투자
    자녀의 성장을 위해서라면 특별한 조치를 취하겠다.
    1cm성장을 위해서라면 아낌없이 투자

‘'키가 작은 자녀가 있다면 어떤 방법으로 노력하겠는가'
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생활습관이나 식습관을 고친다'와
`성장 클리닉을 찾겠다'가 각각 60.1%와 23%인 반면 `
때가 되면 큰다'며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겠다는 답은
17%에 그쳤다.

[뉴시스 2007.7.18 -기사발췌]

자녀의 키 1㎝ 성장을 위해 어느 정도의 금액을 투자할
의향이있는가’ 라는 질문에 응답자 10명 중 6명
(62.9%, 457명)은 ‘500만∼1000만원’까지’라고 답했다.
심지어 ‘1000만∼2000만원까지’ 투자할 의향이 있다는
의견도 8.8%(64명)나 됐다.
[연합뉴스 2007.6.13 -기사발췌]


 운동한 아이! 늦게, 오래, 많이 큰다
    운동한 아이! 늦게, 오래, 많이 큰다
    키 큰사람, 작은 사람보다 똑똑하다                후천적 성장을 결정하는 것은 운동 뿐

영양섭취가 고르고 충분하다면 후천적 성장 가능성을 결정하는 것은 운동뿐 10~16세 때의 적절한 운동은 뼈가 자라는 장소인 관절 근처 ‘성장판’을 자극해 세포분열을 촉진한다.

성장기 운동에 대한 가장 흔한 오해는 ‘근력운동은 키 크는데 좋지 않다’는 것. 그러나 적절한 근력운동은 근섬유를 늘려 운동능력 향상과 성장을 돕는다. 줄넘기, 농구 등 점프동작이 많은 운동이 키크는데 효과적이라고 알려진 것은 이 때문이다. 그러나 매일 30분~1시간 정도 규칙적으로 해야 효과가 있다.

운동한 아이, ‘늦게 오래 많이’ 큰다.
최대 운동량의 40%를 넘어 가볍게 숨이 차오르는 상태가 10분 이상 지속되면 운동 후 1시간까지 뼈와 근육 형성을 촉진하는 성장호르몬의분비가 늘어난다. 정기적으로 운동을 하는 사람의 평상시 혈중 성장호르몬 농도는 운동하지 않는 사람의 1.7~2배. 강약의 변화를 주는 편이 같은 강도를 유지하는 운동보다 성장 호르몬 분비에 효과적이다.
규칙적인 운동으로 체지방을 줄이고 적정 몸무게를 유지하면 사춘기를 늦출 수 있어 성장에 유리해진다.
[동아일보 기사발췌]
키 큰 사람, 작은 사람보다 똑똑하다.
Princeton 대학 Case박사와 Paxson교수팀은
1958년에서 1970년 사이에 태어난 아이들을
대상으로 추적 관찰한 두 개의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이 대상들의 성인기를 추적, 관찰키와
직업 선택과의 연관성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 결과 키가 큰 사람일 수록 더욱 고급화된
언어, 산술적 기술 및 지능을 필요로 하는
고임금의 직업을 선택하고 결과적으로 더욱
고수입을 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과 영국 내의 남녀 모두에게 있어서
신장이 4인치 클수록 평균 보수가 10% 정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뉴시스 기사발췌]


 외모보다는 키가 더욱 중요
    외모보다는 키가 더욱 중요
    학업 보다는 성장과 발육이 더욱 중요                자녀의 키 때문에 많은 고민을 하는 학부모

롯데 헬스원이 지난달 727명의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에서 응답자 중 97.4%는 자녀의 키 때문에 고민해 본적이 있다
고 답변했다. 이로 인해 26.3%는 심각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
으로 나타났다.

또한 자녀문제에 있어서 가장 중요시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성장과 발육’이 42.8%(311명)로 1위를 차지해 3위를 차
지한 ‘학업 및 교육’ 17.6%(128명)보다 약 2.5배나 높은 것으로 나
타났다.

한편, ‘자녀의 외모에 있어서 얼굴과 키 중 어느 것이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가? 하는 질문에는 ‘키가 더 중요하다’ 는 의견이 84.7%
(616명)로 얼굴이 더 중요하다는 의견 15.3%(111명)보다 약 6.5배
높은 수치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실제로도 학부모들은 자녀의 성장을 위해 건강기능식품(어린이 영
양제, 한약, 기타 관련제품)을 구입한 경험이 전체 응답자의 91.5%
(665명)로 나타났고, 10명 중 4명(29.4%,214명)은 현재 자녀의 성
장을 위해 연간 100만원~500만원 상당의 금액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연합뉴스 2007.6.13 - 기사발췌]


 초, 중, 고교생 평균키보다 약 9cm 크기를 원해
    초,중,고교생 키와 몸무게는 꾸준히 성장 반면 체질과 체력은 약화
    초,중,고교생들이 원하는 키는 평균키와 약 9cm 차이 -> 보다 큰 키를 갖기를 원함

우리나라 초중고교생의 키와 몸무게는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반면
체질과 체력은 약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인적자원부는 전국 480개교의 학생 12만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05년도 학생 신체검사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키는 10년 전에 비해 남학생이 평균 2.4cm, 여학생이 1.59cm 커졌고
몸무게도 남학생은 4.03kg, 여학생은 1.92kg 증가했다.

남학생의 경우 평균 키 성장 정도는 2001년 0.2cm, 2002년 0.2cm,
2003년 0.3cm, 2004년 0.18cm였으나 2005년에는 0.06cm에 그쳤다.
여학생의 키는 2004년 146.74cm에서 2005년 146.71cm로
오히려 0.03cm 줄었다.

[동아일보 2006.5.18 기사발췌]

초중고생이 평균키와 원하는 키를 비교 하였을 때 남자는 181.2cm,
여자는 169.2cm 로 평균키와 약 9cm 이상의 차이를 보였다.


[연합뉴스 2007.6.13 기사발췌]


 운동시간 부족이 가장 큰 원인
    성장치료의 부작용이 가장 걱정
    성장 클리닉을 찾는 사람 증가 -> 운동시간 부족이 가장 큰 원인

어머니들은 성장치료에 대해 우려되는 점으로 78.8%가 ‘부작용’을 꼽을
정도로 부작용 우려가 큰 것으로 파악됐다.
‘치료비용’이나 ‘치료효과’가 우려된다는 답은 각각 10.7%, 9.2%로 상
대적으로 높지 않은 편이었다.

[뉴시스 2007.7.18 -기사발췌]

성장 클리닉을 찾는 환자 수 꾸준히 증가
세브란스 어린이병원은 22일 2001년부터 지난해 5년간 성장 클리닉을
찾은 환자수를 조사해본 결과 각각 1311명, 1225명, 1469명, 2120명,
2340명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2001년에 비해 2005년 환자가 무
려 1.8배가 늘어난 것이다.
이는 최근 어린이들의 생활습관도 연관이 깊다. 학교 수업이 끝나면 다
시 학원 수업으로 이어지고, 컴퓨터에 앉아 게임에 빠져 지낼 때가 많아
뛰어 놀지 않는 생활습관이 문제가 된다.
성장판을 자극을 하려면 많이 움직이면서 운동을 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
한 환경으로 인해 어린이들이 키가 클 새가 없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2006. 5.26 -기사발췌]